한국 온 지 3개월만에 남편에게 살해된 베트남인 신부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09: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말다툼하다 홧김에…” 50대 남편 경찰에 진술
한국으로 이주한 베트남 여성이 남편에게 살해된 채 발견됐다.

경기 양주경찰서는 베트남 국적 아내를 살해하고 암매장한 혐의로 A(57)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새벽 5시 30분쯤 양주 자택에서 흉기로 아내 B(29)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직후 B씨의 시신을 자신의 고향 전북 완주로 옮겨 임야에 암매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의 지인인 베트남인 남성 C씨는 16일 오전 11시쯤 “B씨와 만나기로 했는데 연락이 두절됐다”면서 경찰에 실종신고했고, 경찰은 17일 오후 1시 신씨를 검거했다.

전날 긴급체포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가정불화가 있었는데 아내가 짐을 싸서 경기 이천으로 일하러 떠난다기에 홧김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양주와 포천 등 섬유공단에서 원단 중개일을 하는 A씨는 2017년 베트남 현지에서 B씨를 만나 결혼했다.

지난 2017년 베트남에서 결혼한 이들 부부는 3개월 전 한국에 들어와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