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스트 싫어서” 스토킹한 총학 후보…대학가 ‘백래시’여전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1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이버 스토킹 제재 없이 출마 논란
사퇴 뒤에도 노골적 적대감 드러내
학교, 사태 커지자 뒤늦게 조사 착수


불법 촬영물 유포·대자보 훼손 등
타 대학도 왜곡된 혐오 공격 문제
인하대 총학생회장 후보로 출마했던 A씨와 같은 학교 여학생 B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위 사진). B씨는 A씨가 메신저를 통해 수차례 만나 달라고 요구하는 등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아래 사진은 A씨가 총학생회장 후보에서 사퇴한 뒤 올린 입장문. B씨 제공·인하대 에브리타임 캡처

▲ 인하대 총학생회장 후보로 출마했던 A씨와 같은 학교 여학생 B씨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위 사진). B씨는 A씨가 메신저를 통해 수차례 만나 달라고 요구하는 등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아래 사진은 A씨가 총학생회장 후보에서 사퇴한 뒤 올린 입장문.
B씨 제공·인하대 에브리타임 캡처

지난해부터 ‘미투’ 등 페미니즘 운동이 국내에서 활발해진 이후 대학가 등에 불어닥쳤던 ‘백래시’(Backlash·반발 심리) 현상이 여전히 극성을 부리고 있다. 최근에는 한 대학 총학생회장 후보자가 자신의 과거 사이버 스토킹(온라인상에서 상대방을 지속적으로 쫓아다니며 공포심 등을 유발하는 것) 행적이 드러나자 “(피해자가) 극렬 페미니스트여서 괴롭히려고 했다”고 노골적 적대감을 드러내 비난받고 있다.

18일 대학가에 따르면 최근 인하대에서는 총학생회 선거 회장 후보로 출마한 A씨가 과거 같은 학교 여학생 B씨를 온라인상에서 괴롭혔던 사실이 공론화됐다. 피해자인 B씨는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A씨가 지난해 3월 학내 익명 커뮤니티에 내 실명을 적은 공개 고백글을 올린 이후 수차례 쪽지를 보내 ‘만나 달라’며 괴롭혔다”고 말했다. 당시 B씨가 정식으로 문제 삼자 A씨는 인하대 성평등상담실과 B씨에게 각서를 제출해 사과했다.

이 사건은 A씨가 총학 후보로 나서면서 공론화됐다. 학내에는 “어떻게 스토킹 가해자가 학생 대표를 맡을 수 있느냐”는 비판 여론이 퍼졌고 러닝메이트로 출마한 부총학생회장 후보자가 사퇴하면서 A씨도 자동 사퇴처리됐다.

그러나 A씨는 반성 대신 혐오감정만 드러냈다. 그는 사퇴 뒤 낸 입장문에서 “(B씨가) 극렬 페미니스트라 좋아한다는 게시물을 써서 괴롭혔다”면서 “여성주의 눈치를 보느라 남자 휴게실 설치를 못 밀어붙인 학생회가 싫었다”고 주장했다. 일부 학생들은 “’페미’(페미니스트)에게 맞서 싸운 투사”라며 두둔하기도 했다.

대학가에서 왜곡된 백래시 현상이 목격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월에는 서울의 한 대학 총여학생회 관계자가 등장하는 것처럼 악의적으로 제목이 달린 불법 촬영 동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됐다. 또 지난 5월에는 중앙대 페미니즘 동아리가 붙인 대자보가 훼손됐는데, 당시 가해 학생은 지인에게 “(대자보를 찢었다는) 글을 올려 페미들이 발작하면 웃기겠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졌다.

더 큰 문제는 안일한 학교의 대처다. 인하대 사건 피해자인 B씨는 “당시 학교 성폭력상담센터에 사건을 접수했더니 ‘학칙상 가해자를 처벌할 수 없다’는 답이 돌아왔다”면서 “상담사는 ‘좋은 경험한 셈 쳐라’는 뉘앙스의 발언도 했다”고 주장했다. 신경아 한림대 사회학과 교수는 “학생들이 사회적으로 퍼져 있는 잘못된 통념이나 차별적 언행을 하면 이를 교정할 책임은 대학에 있다”고 강조했다. 인하대는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부랴부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A씨는 최근 커뮤니티에 게시물을 다시 올려 “B가 명시적 거절 의사를 밝힌 후 더 이상 쪽지를 보내지 않았다”면서 “사이버스토킹을 하지 않았다”며 입장을 바꿨다.

진선민 기자 jsm@seoul.co.kr
2019-11-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